유리병 편지

B

 

 

 

B급 코드가 수면 위로 올라온 지 몇 년이 지났다. 과거 B급은 다소 그늘진 성향을 드러내는 의미로 통용되었지만, 지금은 가벼움과 웃음, 반전이라는 요소가 전면에 드러나 있다. 이는 비주류에 대한 대중 일반의 시각의 변화를 증명하는 것으로 보인다. 메이저가 아닌 마이너도 하나의 취향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사회가 된 것. 가요계는 물론이거니와 광고계, 영화계 등 문화 산업 전반에, B급 문화는 이미 확산해 있다. 음지에 머물러 있던 마이너 문화가 양지로 끌어내진 것이다. 이제 병맛은 조롱의 대상이 아니며, 그것은 오히려 너무 진지하고 어두운 현실 속에서 사람들을 웃게 해줄 수 있는 유희의 대상의 위치를 갖는다.

 

재미는 대중문화의 가장 중요한 키워드가 되었다. 저마다의 피로에 지친 사람들은 더는 문화를 콧대 높은 사람들이 독점하는 예술로서 대하려 하지 않는 듯하다. 남들과의 경쟁에 익숙해져야만 하는 세계에서 번쩍이는 스펙으로 자신을 고급화하지만, 마음 한 켠에는 불편함을 잔뜩 축적해두고 사는 우리에게, 싼 티를 간판으로 내건 B급 문화는 꽁꽁 감춰두었던 욕망을 꿈틀거리게 만드는 촉매제 역할을 한다. 내숭에 길들여진 양반들이 저잣거리 사당패를 보고 혀를 끌끌 차면서도 호기심을 이기지 못해 자꾸만 곁눈질로 훔쳐보게 되는 것처럼.

 

B급 문화의 가볍고 고급스럽지 못한 모양새 때문에, 그것이 속 빈 강정처럼 아무 내용이 없다고 지레 짐작해서는 안 된다. B라는 알파벳의 어감 때문에, 그것이 A의 하위 혹은 A가 되지 못한 어떤 것처럼 여겨지기 쉬운 게 사실이다. 하지만 B급 문화는 형식적인 틀에 갇힌 A가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을 조명함으로써 자신의 정체성을 확고히 한다. 그것은 다양한 문화를 누리고 싶어 하는 대중들을 위해 존재해야 할 필수요소이기도 하다. A와 다른 것으로서의 B, 이것이 B급 문화가 나아가는 방향이다.

 

90년대를 주름잡았던 홍콩 배우 주성치의 영화는 영화관보다 비디오 대여점에서 훨씬 더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보고 싶지만 왠지 나 혼자 봐야 할 것 같았던, B급 문화에 대한 이중모션에서 마이너의 기원을 찾아볼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단지 우리는 사회적인 존재이기에, 남들의 평균에 맞추려 겉으로는 내색하기 힘든 것들을 마이너라는 단어로 묶어야 했던 건 아닐까?

 

칭찬하기

작가 프로필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