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다린의 시/소설/편지/기타

Part 1-10 [특별한 시]- 인연은 [돌고도는 것] 이다

안녕하세요 만다린입니다.

지금 막 밤 12시를 달려가고 있는데요.

혹시 지금 살아있는 사람 있으신가요?

전...아주 생생하게 살아있답니다~^^

 

어쨌든, 오늘도 시를 들고 온 만다린에게 칭찬의 한마디를 하며(자기자신칭찬ㅋㅋㅋㅋ)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이번 편도 조금은(?) 슬프다능...ㅠㅠ)

 

#. 다들 궁금한거나 질문 등은 댓글 다시는 거 알죠?

#. 마리분들 사랑해요~~^^ (독자분들 말이예요) / 독자분들의 호칭입니당

 

 

작가의 말

여러분 사랑하구요 >_<

 

그리고.....

 

안녕히주무세요~(하트하트)

 

-------------------------------------------------------------------------------------------------

 

 

하루가 같은 시간 속에

나도 포함되어있다는

 

그런 부담 속에

 

열심히 하라고만 하는

들려오는 말소리에

 

그렇게 그렇게

 

오늘 하루도

 

또 간다

 

 

-------------------------------------------------------------------------------------------------

& [ 이 시는 저의 담임선생님이셨던

김혜림선생님께 바칩니다. 선생님~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_< ]

 

시간이라는 공간 속에 멈춰 서

 

당신을 바라보다

 

인사를 하다

 

돌아서니

 

어느새

 

나는 다른 곳에 가 서있었다

 

그래, 또다시 만나면 되겠지

 

나는 하늘을 보았다

 

그래,

 

'인연은 만났다 떨어지는 거야'

 

------------------------------------------------------------------------------------------------

 

& [ " ]

 

 

사람은 만나다 떨어지는 인연이다

 

어쩌면 다시 만날수도 있겠지만

 

인생은 한참을 돌고도는 거니까

 

그렇게 돌다보면

 

한번쯤은 다시 만날수도 있을거야

 

그리고 또다시

 

'추억으로 남길 수도 있을거야'

 

 

 

               #_<_ 만다린 : 이거 캘리 해주실분 구합니다>_<  (캘리그라피)

칭찬하기

작가 프로필사진
만다린-난슬의 칭찬 댓글
작가 프로필사진 만다린-난슬 2017. 07/16

ㅋㅋㅋㅋ 그렇겠죠오?ㅇㅅㅇ

연우의 칭찬 댓글
작가 프로필사진 연우 2017. 02/09

인연이라는 게 그렇죠. 그래도 인연이라면 다시 만나지 않을까요?

만다린-난슬의 칭찬 댓글
작가 프로필사진 만다린-난슬 2017. 07/16

선생님께서 이번에 처음 부임하신 분이었고 제가 첫 제자였는데 어떻게 된건지 1년만 하고 가시네요...ㅠㅠ 어쨌든 건강하시고! 사랑합니다~^^ -만다린_난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