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속 주인공

마음 정리, 무거운 발걸음이 아니여서 좋다.

막상 얼굴을 보고 이야기란... 쉽지는 않다.

 

오늘 나는...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 상대방에게 먼저 말을 던져버렸다.

 

상대방은 이런 행동들이 이상하게 생각할 지도 모르겠지만

 

난 최소한 몇 개월 전부터

나의 마음 표현, 상대방 행동이나 말에 대한 반응이 예전 같이 않았다는걸...

상대방은 몰랐을까?...

정말 조금이라도 몰랐었다면 그건 상대방도 나에 대한 기대치가 낮아진 것이라고

서로 인정해야 될 거같다.

 

조금은 씁쓸하기도 하고

조금은 시원하기도 하다.

 

내가 이렇게 까지 고민을 하고 힘들었나 생각이 들기도 하고

이럴려고 사람과 마음을 터 놓고 지냈나 싶기도 하다.

 

남들은 가사처럼 헤어지고 나면 힘들다던데...

 

지금 난 오히려 힘든 부분보다

무거운 발걸음이 아니여서 다행이라고 본다.

 

상대방아...

너도 나의 행동에 당황스러웠겠지만

나는 이말을 마음속에서 밖으로 꺼내기까지 너무나 힘들었단다.

 

이제는 내가 이런 나로 인해 마음이 편해졌으면 한다.

 

안녕.

 

칭찬하기

작가 프로필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