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일상속 주인공

속마음을 겉으로 말한다는 것,

난 속과 겉이 다른거 같다.

 

이말은 이상하게 보여지는 이중적인 모습이 아니라

정작, 내가 속으로 말하는 것들을 겉으로 표현할때 말하지 못하고 있다는 거다.

 

나이도 어느덧 먹을만큼 먹었지만...

 

솔직한 표현조차 못한다는게 조금 우수워진다.

 

한때는 너무 솔직하게 이야기해서

철없이 말한다는 말을 듣고

나의 말에 상처 입은 사람들을 보면서

속마음을 누르고 있었는데...

 

이게 어느덧 표현하는 법을 잃어버린 듯 하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공동체 룰에 맞춰

사적인 일과 공적인 일을 나눠서 할 줄 알다보니

 

구지 하루에 80% 이상 보내고 있는 직장내에서는 속마음을 보여줄 필요가 없어져서 그런건지...

아니면 나의 속마음을 보여주면 또 나로인해 상처받을 사람이 생길 거 같다는 그런 마음에서인지...

 

나의 속마음 풀어버리기. 

'풀어버리다: 이야기하다. 표현하다. 상대방이 알수있게 눈치를 주다.'

 

 최근 나의 가족의 일로 인해

속에 담아 주고 있던 마음을 어느정도 표현해 본적이 있다.

 

너무 나의 속마음을 다 이야기 해버린다면...

나만의 생각으로 인해 상대방 및 당사자에게도 적지 않은 문제가 있을거 같은 생각이 들어

그냥 작게나마 포인트로 딱딱 표현을 한 적이 있다.

 

혹시나 제 삼자의 이야기를 듣고자

몇 가지 사진과 상대방 및 당사자 상황을 비밀글로 모 카페에 적은적이 있는데...

현재 내가 우려했던 것처럼 댓글이 난리가 나버렸다.

상대방과 당사자는 철저히 비밀로 했으며 더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고

그 글도 일주일 뒤엔 스스로 내려버리겠다고 했다.

 

구지 내가 스스로 아파해 가며 그 글을 남겨둘 필요도 없을 거 같고

어느정도 내가 판단한 기준이 있기 때문에...

 

조금은 댓글을 보면서 '그래 내가 저렇게 까지 했어야 하는데...' 이런 생각이 들지만

또 한편으론...

'내가 더 이상 해봤자 그게 사실이 아니라면? 증거가 없다면 당사자만 힘들어질거야...'

생각도 들기때문에 향후 멀리 생각해 보고 결정한 일이다.

 

그런일이 있은 후 상대방은 더더욱 조심스럽게 나의 말과 당사자의 행동에 관심있게 듣고 표현해주고 있으며,

난 당사자가 더이상 나의 최종적인 생각에 아니라고 판단되어 지길 바라며...

조금은 느리겠지만 빨리 적응 할 수있게 아침마다 자는 얼굴을 보며 기도하고 있다.

'그래 넌 잘 할수 있을거야. 같이 힘내자. 그리고 미안하다...'

 

 

 

일년 반 정도 다시 글을 적기 시작했다.

게으른 탓도 있고 정말 스스로 너무 힘들었던 일도 있다.

최근엔 어느정도 일도 다시 익숙해졌고 나름 스트레스 해소하는 법도 알고 있기에...

속마음을 털어놓고자 할 때...

글을 적어볼까 한다.

 

최근 매일마다 구독하고 있는 것 중에 하나의 글귀게 나의 폰에 스크랩 되어있다.

 

"If you are quilty, you are dead."

"너에게 되가 있다면 넌 죽는다."

 

내가 이렇게 까지 이번 일을 덮어둘려고 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