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짧은 이야기

기름막

 한 사람이 있었다. 그는 내 존재의 의미가 그의 감상에 대한 리액션을 위한 것인 듯 대하곤 했다.

나쁘지 않았다. 그는 나보다 풍부한 표현력과 넓은 배경지식을 가졌었고 그것들을 늘어놓으며 나를 가르치길 좋아했다.

'세상에 너 같은 감상을 가진 사람이 있다니, 어쩜 그런 방식으로 관찰하는 창의적인 생각을...!'

 이런 반응 몇 가지면 몇 시간이라도 떠들 수 있는 사람이었다. 그리고 나도 내가 감탄할 때마다 그가 더 흥이 올라 얘기하는 모양이 좋았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이런 대화의 흐름은 나에게 공허함만 가져다 주었다. 킬링타임용 영화를 보아도, 맛있는 케이크를 먹어도, 뜬금없이 귀여운 모양의 구름을 보아도 나의 생각, 나의 기분, 나의 상태는 없었다. 오직 그의 생각, 그의 기분, 그의 상태만 입혀져 나를 잃어가고 있었다.

 우리 사이에 '우리'는 없고 그의 껍데기를 덮어쓴 나만 있었다. 기름막으로 둘러싸인 물방울이 되어가는 기분이었다. 그리고 막의 빈틈으로 수분이 새어나가 쭈글쭈글한 기름막만 남게 되어 불쾌함이 되었다.

 누군가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라 했다. 나는 빠르게 적응했고 아무렇지 않았다. 늘 있는 불행에 슬퍼하는 것은 나를 파먹는 짓이라고 어리석은 합리화를 반복하며 나를 곪게 하고 있었다.

 어느 날, 영화를 보고 나와 영화가 어땠는지 물었다. 나는 대답했다.

특히 신이 난 것은 아니었다. 그저 항상 기회를 뺏겼던 첫 감상을 드러낼 수 있었기에 그에 충실하게, 하지만 적당히 절제된 내용으로 답했다. (그의 감상이 나와 같다면 그가 말할 내용을 남겨두려고)

적당히 맞장구를 치던 그가 불쑥 말했다.

 "그런데, 당신은 왜 당신 얘기만 해요?"

 

기분이 크게 나쁘진 않았다. 불쾌함의 역치가 한껏 높아져 있었기에 별다른 감정의 동요는 없었다. 하지만 하나의 생각이 자리 잡았다. 더 이상 이런 대화를 해선 안된다.

 벗어나는 방법은 간단하다. 그냥 그를 그만 보는 것.

이 간단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너무 많이 돌아온 느낌이었다. 돌고 돌다 너덜해진 감정은 슬퍼할 힘도 없었다.

글 이어보기

일상적인 이야기들이 모이다_

잃지 말아야 할 것은 거창한 것들이 아니다.

생각이 늙지 않기 위해서는 다양한 책들을 많이 읽고

내 생각만이 옳다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사람들의 생각들을 많이 듣는 것.

젊은 사람들과도 어울리며 그들이 말하는 것들과

그들의 생각을 이해하며 함께 어울릴 수 있다는 것.

 

오로지 내 생각만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은

이미 생각이 늙었다는 것.

세상은 빠르게 변해가는데 내 생각이 옳다고 고집하는 것은

점점 세상에서 도태되어간다는 서글픈 일일지도 모른다는 생각.

 

천진함을 잃지 않는 것은 얼마나 힘든 일인가.

꾸밈이나 거짓없이 깨끗하고 순수한 사람을

천진하다라고 일컫지만 우리들은 이미 세상속에서

어떻게 자신을 포장해야 하는지 알고 있는 사람들이며,

상황에 따라 거짓말도 해야 된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은 순수한 면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안다.

세상 속에서 자신을 포장하고

상황에 따라 거짓말도 일삼아야 하지만

모든 사람들에게는 진심이라는 순수한 마음이 있다.

 

꿈을 일지 않는다면, 우리들은 분명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다.

우리들이 잃지 말아야 할 것은 거창한 것들이 아니다.

소소하고 작은 일상들을 소중히 여기고 살아가다 보면

내 인생에서 어떤 것이 중요한 지 알게 된다.

글 이어보기

만다린의 시/소설/편지/기타

Part 1-02 편 [시]

{공지}

안녕하세요 만다린입니다.

또다시 업로드를 하게 되었네요

이번에도!! 시입니다. 다른 걸 쓰고 싶은데 시간이 없어서ㅠㅠ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이렇게 짧은 글이라도 1시간 이상 들어간답니다.ㅠㅠㅠㅠㅠ)

이번주 토요일에는 <만다린의 경제/금융/정치 탐구> 를 올릴 예정입니다.(May be...ㅠ)

주제는 최순실 비선실세(?) 입니다. (사건정리). 과연 이 사건이 언제까지 갈것인가? 참 궁금하네요.

부주제는!!!!

박근혜 대통령도 together 했기 때문에 같이 쓰도록 하겠습니다ㅋ

감사합니다.

P.S. :질문이거나 건의, 글을 써 주었으면 하는 것은 댓글에 올려주시면 다음주 토요일에 확인하고 답글을 달아드릴게요

----------------------------------------------------------------------------------------------------------------------------------------

 

<하늘과 우주>

이 세상에서 내 눈에 매일 매일 비치는것

가장 푸르고 아름다운 것

위에서 보면 마을이 정말 작아보일수있게 하는 그곳

누워서 보면 하늘은 정말 푸르다

내가 왕복우주선을 타야지만 갈수있는 그곳

미래에는 갈 수 있을지도 모르는 그곳

우주에서 보면 지구는 정말 푸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