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일상적인 이야기들이 모이다_

저의 에세이집이 출간되었습니다 ^^

http://nblock2.blog.me/220914205724

 

옴니글로 식구들 안녕하세요, 한동안 글이 뜸한 임작가 인사 올립니다 ㅋㅋㅋ

제가 이번에 전자책으로 에세이집을 출간하게 되었습니다. 

옴니글로 식구분들도 재미있게 읽어주십사 하고 홍보하게 되네요 ^^

리디북스,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주요 서점들에서 모두 ebook으로 판매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의 평점과 리뷰는 제겐 힘이고 사랑입니다. 

아, 구글스토어에도 팔아요 ㅋㅋㅋㅋㅋㅋ(안드로이드 사용하시는 분들 참고해주세요 ^^)

애플아이북스에서도 서비스 됩니다. (아이폰 사용하시는 분들도 참고해주세요 ^^)

 

**저의 손글씨도 들어갔답니다. 제가 정말 정성어리게 한 글자, 한 글자 썼습니다. 

대충 쓴 글씨는 아닌데, 참....예쁘진 않지만 예쁘게 봐주십사~^^

옴니글로 식구님들 모두 화이팅 하시고, 늘 긍정적인 글을 썼던 저의 글을 생각하시면 에세이집도 긍정의 끝판왕이라고 생각하시면 될겁니다. 많은 구입 부탁드려요~^^ 앞으로 더 좋은 글 쓰는 임수진 작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글 이어보기

일상적인 이야기들이 모이다_

삶이라는 아름다운 책

잘 다듬어져 꽤나 멋져보이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에

허술하고 온통 상처투성이며 가까이 다가가기 무서울 정도로

가시를 내세워 경계를 늦추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나는 어떤 사람일까?

 

곰곰히 생각해본다.

어렸을 적 나는, 활달했던 아이였던 것 같다.

사람들을 좋아했고, 내 이야기를 하는 것을 좋아했다.

내가 가지고 있는 것들을 친구들에게 나눠주는 것을 좋아했고,

내가 가지고 있는 어떤 생각들을

친구들에게 공유하는 것을 좋아했다.

그런 내게 처음으로 닥쳤던 시련은,

친구의 배신으로 왕따를 당했고,

주변 친구들에게 늘 무시를 당했다.

 

그때부터였을까, 나는 쉽게 눈치를 보며 주눅들어

늘 의기소침해 있는 내성적인 성격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친구들의 시선이 두려웠고,

견딜 수 없을만큼 모욕적인 일들도 다반사인

그 때의 나는 무슨 생각을 가지고 살아갔을까?

또 한 번 생각해본다.

 

워낙 친구들에게 편지 써주는 걸 좋아했던 나는,

혼자가 되어서도 꾸준히 무언가를 끼적이며

나의 외로움을 달랬던 것 같다.

사람들에게 상처를 받으면서도

여전히 새로운 친구들을 사귀는 것을 좋아하던 아이.

생각해보면 완벽하게 혼자는 아니었다.

늘 곁에 소수의 친구들이 있었고,

나를 위해주는 사람들도 여럿 있었던 것을 보면 말이다.

 

나는 잘 다듬어진 멋진 사람은 아니다.

늘 상처투성이에 허술한 점이 여럿 보이는 사람이다.

하지만 허술한 내 모습이 싫진 않다.

허술하기 때문에 배울 점이 더 많고,

배우기 때문에 성장할 수 있는 내가 나는 애틋하고 참 좋다.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 것은, 사람과의 관계와 소통의 문제.

아직도 나는 소통의 문제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내가 잘못한 것은 인정하고 바로 사과를 하면 되는데,

그것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너무 잘 알기 때문에

나는 늘 그것이 고민이며 어떻게 해야 하는건지 배우고 싶다.

괜한 자존심 부리며 사과해야 할 타이밍을 놓쳐버린 적이

얼마나 많은지 생각해보면, 늘 자책하며 나를 못살게 굴지만

꼭 고치고 사람들과의 소통이 원활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지금 내 머릿속에 가득하다.

 

사람은 완벽하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더 아름다운 것이 사람이라는 책이지 않을까?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실수를 하면서 배움이 있는 것이고,

그 배움으로 인해 내 인생이 좀 더 풍요로워질 수 있는 것.

인생이 주는 교훈이 바로 진정한 삶의 책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