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일상속 주인공

속마음을 겉으로 말한다는 것,

난 속과 겉이 다른거 같다.

 

이말은 이상하게 보여지는 이중적인 모습이 아니라

정작, 내가 속으로 말하는 것들을 겉으로 표현할때 말하지 못하고 있다는 거다.

 

나이도 어느덧 먹을만큼 먹었지만...

 

솔직한 표현조차 못한다는게 조금 우수워진다.

 

한때는 너무 솔직하게 이야기해서

철없이 말한다는 말을 듣고

나의 말에 상처 입은 사람들을 보면서

속마음을 누르고 있었는데...

 

이게 어느덧 표현하는 법을 잃어버린 듯 하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공동체 룰에 맞춰

사적인 일과 공적인 일을 나눠서 할 줄 알다보니

 

구지 하루에 80% 이상 보내고 있는 직장내에서는 속마음을 보여줄 필요가 없어져서 그런건지...

아니면 나의 속마음을 보여주면 또 나로인해 상처받을 사람이 생길 거 같다는 그런 마음에서인지...

 

나의 속마음 풀어버리기. 

'풀어버리다: 이야기하다. 표현하다. 상대방이 알수있게 눈치를 주다.'

 

 최근 나의 가족의 일로 인해

속에 담아 주고 있던 마음을 어느정도 표현해 본적이 있다.

 

너무 나의 속마음을 다 이야기 해버린다면...

나만의 생각으로 인해 상대방 및 당사자에게도 적지 않은 문제가 있을거 같은 생각이 들어

그냥 작게나마 포인트로 딱딱 표현을 한 적이 있다.

 

혹시나 제 삼자의 이야기를 듣고자

몇 가지 사진과 상대방 및 당사자 상황을 비밀글로 모 카페에 적은적이 있는데...

현재 내가 우려했던 것처럼 댓글이 난리가 나버렸다.

상대방과 당사자는 철저히 비밀로 했으며 더이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했고

그 글도 일주일 뒤엔 스스로 내려버리겠다고 했다.

 

구지 내가 스스로 아파해 가며 그 글을 남겨둘 필요도 없을 거 같고

어느정도 내가 판단한 기준이 있기 때문에...

 

조금은 댓글을 보면서 '그래 내가 저렇게 까지 했어야 하는데...' 이런 생각이 들지만

또 한편으론...

'내가 더 이상 해봤자 그게 사실이 아니라면? 증거가 없다면 당사자만 힘들어질거야...'

생각도 들기때문에 향후 멀리 생각해 보고 결정한 일이다.

 

그런일이 있은 후 상대방은 더더욱 조심스럽게 나의 말과 당사자의 행동에 관심있게 듣고 표현해주고 있으며,

난 당사자가 더이상 나의 최종적인 생각에 아니라고 판단되어 지길 바라며...

조금은 느리겠지만 빨리 적응 할 수있게 아침마다 자는 얼굴을 보며 기도하고 있다.

'그래 넌 잘 할수 있을거야. 같이 힘내자. 그리고 미안하다...'

 

 

 

일년 반 정도 다시 글을 적기 시작했다.

게으른 탓도 있고 정말 스스로 너무 힘들었던 일도 있다.

최근엔 어느정도 일도 다시 익숙해졌고 나름 스트레스 해소하는 법도 알고 있기에...

속마음을 털어놓고자 할 때...

글을 적어볼까 한다.

 

최근 매일마다 구독하고 있는 것 중에 하나의 글귀게 나의 폰에 스크랩 되어있다.

 

"If you are quilty, you are dead."

"너에게 되가 있다면 넌 죽는다."

 

내가 이렇게 까지 이번 일을 덮어둘려고 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

 

 

글 이어보기

일상적인 이야기들이 모이다_

시작점에 서다!

내 나이 만으로 이제 꽉 서른이다.

서른 살이면 꽤 괜찮은 인생을 살아가고 있을 것 같았는데

나는 여전히 부족한 것들이 많은 사람이라는 것을

하루에도 수십 번씩 깨닫는다.

 

스무살까지는 부모님의 보호아래 살았다면,

스무살부터 10년이란 세월을 나는 무얼 하며 살았을까,

되돌아 보게 된다.

괜찮은 인생을 살았던 10년은 분명 아니었다.

실수도 많았고, 상처도 많았으며 불안했던 나의 삶이었다.

하지만 그 모든 시기를 거쳐 나는 조금 더 단단해졌음을 느낀다.

 

10년이란 세월동안 방황도 많이 했지만,

분명 헛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그 10년이란 세월동안 나는

배운 것들이 그래도 많다는 것을 느낀다.

잘못된 선택으로 나락으로 떨어진 적도 있었지만,

그로 인해 나는 한뼘 더 성장을 했고,

어떤 선택을 하든 책임을 져야된다는 것 또한 알게 되었으니

나쁘지 않던 방황이었고,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나는 몇 십년을 더 살아가야 하는 시점에 놓여 있다.

앞으로 나는 몇 십년이란 세월을 어찌 살아가야 하는지

어떻게 하면 좀 더 잘 살아갈 수 있을지

생각해야만 하는 시점에 놓여 있다.

그냥 이렇게 되는대로 살아가기엔 나는 아직 너무도 젊지 않은가?

 

내가 하고 싶은 것들만 하면서 살아갈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내가 하고 싶은 것, 내가 좋아하는 일을 찾아

노력하는 내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한다.

 

내 의지대로 내 선택으로 살아가는 앞으로의 나날들이

나는 잔뜩 기대가 된다.

설렘으로 가득찬 지금 이 순간의 마음을 기억하고

열심히 살아가도록 노력해야겠다.

더 많이 노력하고 더 많이 나를 아끼고 사랑하며 살아간다면

분명 좋은 날 또한 오지 않을까?

 

그 좋은 날이 언제가 될 지 모르겠지만,

지금 내 삶을 사랑하면서 살아가겠노라 다짐한다면

앞으로 살아갈 날들이 외롭지 않을 것이다.

 

나의 삶을 사랑하자.

아직 서른 살밖에 안됐으니까.

 

서른, 이제 정말 시작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