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만다린의 시/소설/편지/기타

Part 1-09 [특별한 시]- 다시 만날땐, 행복한 모습으로

안녕하세요 만다린입니다

일단 제가..... 원래 수요일에 쓰는 건데 이렇게 늦게 금요일에 쓰게 되어서 정말 죄송합니다.

그리고 금요일이라고 하기보단 토요일이라고 하는게 더 낫겠죠?

지금은 오후 12:14분이란 영향이 있기 때문이겠죠?

 

& (만다린: 그럼 이제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

.

.

.

 

#특별한 수필 주의사항_세월호_관련

 

 [이 수필은 아주 늦었지만 아직도 인양이 제대로 안 된 세월호와

 그 안에 있던 모든 사람들과 하늘나라로 가신 모든 분들께 바칩니다.]

.

.

.

.

.

 

언제 어디서나 당신과 만나길

그곳에서 만날때 행복한 모습과 얼굴로

나에게 다가와주길

 

언제 어디서나 함께 있길

떠나도 행복한 모습으로 떠나며

 

내 마음속으로, 환한 촛불처럼 떠나길

그러길 빈다

 

항상 환하고 노오란 리본처럼

 

세상을 밝게 밝게 비추는 환한 사람이 되길.

 

 

그리고

 

다시 만날땐

 

행복한 모습만 추억으로 남긴 채

 

만나게 되길.

.

.

.

.

.

 

& (만다린: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짧은 글이었지만 행복했습니다. 그럼 안녕히계세요~^^)

 

#만다린의 말

 

여러분들 궁금하시거나 말하고 싶으신 것 (그외 포함) 등 은 댓글에 남겨주세요.

감사합니다.^^

 

 

글 이어보기

유리병 편지

눈소리

 

 

 

    어릴 땐 눈이 소리 없이 내린다고 생각했다. 빗소리를 노래하는 가사는 많지만 눈이 내리는 소리를 담은 멜로디는 없었으니까. 그러고보니 사전에도 '눈소리'라는 단어는 없는 것 같다.

 

  침침한 눈으로 휴대폰 주소록을 더듬으며 하나 둘 마음을 전하다, 문득 우리가 인생의 반 하고도 열 해를 더 보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맛있는 것도 두 번 세 번 먹으면 무뎌지는 것처럼 나이도 계속 먹으니 잊게 된다. 아니면 일부러 어딘가에 던져둔 채 그 위로 눈이 소복이 쌓이기를 기다렸던 건지도 모르겠다. 어쩌면 찾지 않은 보물이 시간을 먹고 썩어버리듯, 내 나이도 세월을 먹고 어딘가에서 녹이 슬어 없어져버리길 바랐던 것 같기도 하다.

 

  귀 기울이지 않는 동안 소리 없이 내린 눈처럼 푸른 새벽에 후두둑 쌓여버린, 예순을 조용히 끌어안아본다. 쿵쾅, 심장 가까이에 두니 체온에 녹아 내 안으로 금세 스며든다. 아무도 듣지 않는 눈소리를 나마저 외면하면 외로워서 어쩌누…. 그렇게 생각하니 꼭 돌봐주어야 할 벗처럼 느껴져, 흰 눈송이가 된 세월과 근심이 귓등에 앉아 소근소근 속삭이는 것만 같다.

 

 

 

       to. 올 해 예순이 되신 엄마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