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문득, 거닐다

나는 왜 그를 미워하는가

사람들은 서로를 왜 미워하는가.

아니, 나는 왜 그를 미워하는가.

 

 

한 사람을 미워했었다. 이상하게도 나만 유독 그러했다.

내가 보기엔 그 사람의 대부분이 가식적으로 보였고, 무언가 '척'하는 모습으로 보였다.

볼때마다 불편했고, 함께하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다른 이들은 그 사람을 예뻐했다. 귀여워했다.

내 견해에 대한 다른 사람들의 동의를 구할 수 없었고 혼란스러워했으며,

그럴수록 더 미워졌다.

 

어렴풋이 알고는 있었다.

그에게 비춰지는, 

내가 싫어하는 나의 모습이 내 눈에 걸린다는 것을.

 

나와 참 닮은 사람이었다.

들키고 싶지 않은 나의 모습이 그를 통해 들켜버린듯 했다.

 

바깥에서 일어나는 것은 내 안의 투사라는 것을 배웠다.

내 안의 무언가 걸림이 다른 사람에게 투사되었을 때 불편해 했고, 싫어했다.

 

사실 아무런 걸림이 없으면 그저 지나쳤을 일이다.

 

그 사람이 정말 가식적으로 굴었는지는 실은 모른다.

'내 눈'에 그렇게 보였고, 그렇게 해석했을 뿐이다.

 

어쩌면 정말로 그 사람에게는 그저 귀여운 모습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실은 말이다,

누군가를 미워한다는 것은,

자신의 미워하는 부분을 되비쳐 보이는 거울일지도 모른다.

 

그럴리 없다고, 그는 정말 미운짓을 한다고 소리쳐봐도

내 안에 그러한 점이 없다면 전혀 거리낌 없이 넘어갔을테다.

그저 '귀여운 구석이 있구먼'하고 말이다.

 

 

라 우루 후는 말한다.

"세상에는 자신을 증오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우리가 자신을 증오하는 한, 누군가를 사랑할 수 없다.

설령 사랑한다 여긴들, 실은 내 바람을 투사하여 만들어낸 환상을 사랑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다 그 환상이 깨지면, 돌연 증오로 돌아서곤 한다.

 

나는 이렇게 결론 내리고 싶다.

 

 

내가 남을 미워하는 한,

나를 사랑할 수 없고,

 

내가 나를 미워하는 한

남을 사랑할 수 없다.

 

 

내가 나를 사랑할 수 있을 때

비로소 남을 사랑할 수 있고,

 

내가 남을 사랑할 수 있을 때

비로소 나를 사랑할 수 있다.

 

글 이어보기

만다린의 시/소설/편지/기타

Part 1-02 편 [시]

{공지}

안녕하세요 만다린입니다.

또다시 업로드를 하게 되었네요

이번에도!! 시입니다. 다른 걸 쓰고 싶은데 시간이 없어서ㅠㅠ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이렇게 짧은 글이라도 1시간 이상 들어간답니다.ㅠㅠㅠㅠㅠ)

이번주 토요일에는 <만다린의 경제/금융/정치 탐구> 를 올릴 예정입니다.(May be...ㅠ)

주제는 최순실 비선실세(?) 입니다. (사건정리). 과연 이 사건이 언제까지 갈것인가? 참 궁금하네요.

부주제는!!!!

박근혜 대통령도 together 했기 때문에 같이 쓰도록 하겠습니다ㅋ

감사합니다.

P.S. :질문이거나 건의, 글을 써 주었으면 하는 것은 댓글에 올려주시면 다음주 토요일에 확인하고 답글을 달아드릴게요

----------------------------------------------------------------------------------------------------------------------------------------

 

<하늘과 우주>

이 세상에서 내 눈에 매일 매일 비치는것

가장 푸르고 아름다운 것

위에서 보면 마을이 정말 작아보일수있게 하는 그곳

누워서 보면 하늘은 정말 푸르다

내가 왕복우주선을 타야지만 갈수있는 그곳

미래에는 갈 수 있을지도 모르는 그곳

우주에서 보면 지구는 정말 푸르다

 

 

 

글 이어보기

만다린의 시/소설/편지/기타

Part 1-01편 [시]

{공지}

안녕하세요~!! 만다린입니다.

아닛~!!이럴수가~제가 저번주 토요일에 깜빡 잊고 못 썼네요ㅠㅠ(수요일,토요일에 꼭 쓸게요!!)

*아, 그리고 업로드요일은 수,토입니다.*

감사합니다~*^-^*

(이번에는 시)

--------------------------------------------------------------------------------------------------------

 

<하루>

아침,점심,저녁

시간은 24시간이다

나는 아침에 일어나면

너무 힘들다

'아,오늘도 하루를 살아야 한다니'

이런 생각이 든다.

하지만

의미있는 날들도 있고

인생의 끝을 달려가는 사람들도 있고

한순간에 망한 사람, 한순간에 기회를 잡아 성공한 사람이 있다

 

이 하루, 순간이 없다면

나는 존재할까

 

한번쯤은 하루를 멈추고

쉬고싶은 날들도 있겠지만

다음 하루, 날들을 위해서라면

오늘도 나는

일하고, 공부한다.

 

 

 

작가의 말: 우리는

                항상 힘들지만 막상 내일을 위해서라면 이 힘든 일을 해야하지 않을까요?

                다음날에는 다 괜찮을거라고,

                우리 모두 힘내서 화이팅~!!! 이라고 생각해요@ㅋㅋㅋ

                감사합니다.좋은 하루 되세요~~^^

                Have a Good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