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문득, 거닐다

나는 왜 그를 미워하는가

사람들은 서로를 왜 미워하는가.

아니, 나는 왜 그를 미워하는가.

 

 

한 사람을 미워했었다. 이상하게도 나만 유독 그러했다.

내가 보기엔 그 사람의 대부분이 가식적으로 보였고, 무언가 '척'하는 모습으로 보였다.

볼때마다 불편했고, 함께하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다른 이들은 그 사람을 예뻐했다. 귀여워했다.

내 견해에 대한 다른 사람들의 동의를 구할 수 없었고 혼란스러워했으며,

그럴수록 더 미워졌다.

 

어렴풋이 알고는 있었다.

그에게 비춰지는, 

내가 싫어하는 나의 모습이 내 눈에 걸린다는 것을.

 

나와 참 닮은 사람이었다.

들키고 싶지 않은 나의 모습이 그를 통해 들켜버린듯 했다.

 

바깥에서 일어나는 것은 내 안의 투사라는 것을 배웠다.

내 안의 무언가 걸림이 다른 사람에게 투사되었을 때 불편해 했고, 싫어했다.

 

사실 아무런 걸림이 없으면 그저 지나쳤을 일이다.

 

그 사람이 정말 가식적으로 굴었는지는 실은 모른다.

'내 눈'에 그렇게 보였고, 그렇게 해석했을 뿐이다.

 

어쩌면 정말로 그 사람에게는 그저 귀여운 모습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실은 말이다,

누군가를 미워한다는 것은,

자신의 미워하는 부분을 되비쳐 보이는 거울일지도 모른다.

 

그럴리 없다고, 그는 정말 미운짓을 한다고 소리쳐봐도

내 안에 그러한 점이 없다면 전혀 거리낌 없이 넘어갔을테다.

그저 '귀여운 구석이 있구먼'하고 말이다.

 

 

라 우루 후는 말한다.

"세상에는 자신을 증오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우리가 자신을 증오하는 한, 누군가를 사랑할 수 없다.

설령 사랑한다 여긴들, 실은 내 바람을 투사하여 만들어낸 환상을 사랑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다 그 환상이 깨지면, 돌연 증오로 돌아서곤 한다.

 

나는 이렇게 결론 내리고 싶다.

 

 

내가 남을 미워하는 한,

나를 사랑할 수 없고,

 

내가 나를 미워하는 한

남을 사랑할 수 없다.

 

 

내가 나를 사랑할 수 있을 때

비로소 남을 사랑할 수 있고,

 

내가 남을 사랑할 수 있을 때

비로소 나를 사랑할 수 있다.

 

글 이어보기

짧은 글 모음집:愛

나를 잊지 말아요

나를 잊지 말아요.

 

여리게 밝아오는 하늘 아래 새벽 이슬에 젖어 또르르- 한방울 흘러냅니다.

다시 만날 수 없음을 알면서도 그리운 그대를 기다리며...

 

당신은 내게 생애 처음으로 느껴본 설렘이었습니다.

모질고 고된 일상 속에서 처음으로 맛본 달콤함이었습니다.

 

이루어질 수 없음을 알면서도 그대를 향한 마음을 거둘 수가 없었습니다.

바라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기에 짧은 만남이라도 소중했습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그 시간, 그 순간이 더할 수 없을 만큼 행복했습니다.

이별이 멀지 않음을 알면서도 잊을 수 있을 만큼 아름다웠습니다.

 

비록 당신이 떠나가더라도, 더 이상 만날 수 없더라도 잊지 않겠습니다.

나와 함께한 시간과 기억이 그대에게 아픔이 아닌 추억이 되기를 바라겠습니다.

 

이제는 곁에 다가갈 수조차 없기에 다시 만날 때에는 먼발치에서 나마 볼 수 있기를...

투명한 이슬을 떨어내는 물빛 꽃송이를 바라보며 간절하게 바랍니다.

 

그대여 나를 잊지 말아요.

 

우리 함께한 기억을 떠올리며 행복하게 웃어요.

가슴 아픈 상처가 아닌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해줘요.

 

그대여 나를 잊지 말아요.

 

나를 잊지 말아요.

 

글 이어보기

만다린의 시/소설/편지/기타

Part 1-07 [단편수필]- 너를 떠나보내며


안녕하세요 만다린입니다

다들 잘 지내셨나요? 저는 그럭저럭 지낸 것 같습니다

오늘은... 그동안 밀린 작품 중에서 쓰도록 할게요(?)

단편수필이고요, 보통 헤어지고나서 느끼는 감정들을 쓸게요.^^

전 영원한 모솔(?) 이라서...ㅋㅋㅋㅋㅋ 잘 못쓸수도 있어서 이해부탁드릴게요~ *^_^*

감사합니다

---------------------------------------------------------------------------------------------------------

 

너와 내가 함께 있었던 그때

항상 마주보고 있었는데

무언가 부족했었나봐

항상 채워나갈려고 노력했지만

하면 할수록 빠져나가는 거 같았어

그래도 난, 우리 둘은 행복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넌 그렇지 않은거 같더라?

난 좋았었는데.....

나만 그랬었던 거니? 그런거였어?

매일매일, 항상 이렇게 원망해도 소용은 없겠지

이젠........끝나버렸으니깐.....!

------------------------------------------------------------------------------------------

 

작가의 말

안녕하세요 만다린입니다

처음쓰는거라 좀 망작이네요

그래도 한편으로는 좀 안심과 마음에 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

어쩄든 이제 마무리를 해야할거 같네요

안녕히계세요~ 감사합니다.

 

 

글 이어보기

만다린의 시/소설/편지/기타

수고했어 오늘도- 하루를 되돌아보며 :)


안녕하세요~ 만다린입니다.

다들 잘 지내셨나요? 저는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답니다ㅠ

그래도 막 죽고싶다, 나 왜살지 그런 생각은 안 드는 거 같아요.

어쨌든, 오늘 하루에 대해서 생각하시면서 읽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시작할게요~

--------------------------------------------------------------------------------------------------------------

 

오늘 하루는 어땠어?

오늘은 무엇을 했니?

오늘은 행복했니?

오늘은 슬펐니?

기분은 어땠니?

오늘 하루 중에서 시간을 되돌리고 싶은 일이 있다면 무었이 있을까?

오늘하루도 시간을 잘 보낸거 같니?

다른 사람에게 꼭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뭐든 괜찮아.

오늘 하루에서 제일 싫거나 미운 사람이 있다면?

오늘 하루에서 꼭 하고 싶었던게 있다면?

오늘 하루에서 없애고(버리고) 싶은 일이나  사건이 있다면?

오늘 꼭 해야하는 일 (다른것도 됨) 이 있었는데 못한 것이 있다면?

 

수고했어, 오늘도 :)

난 너와 함께 할거야. 행복해라, 너도 행복해야 해

 

----------------------------------------------------------------------------------------------------

 

작가의 말

다 질문이네요. 이걸 보면 오늘 하루에 있었던 일을 알 수 있는 거 같습니다.

다들 수고하셨구요, 행복하세요~

이제 2017년!!!

한살 더 먹네요.....ㅠ 나이먹기 싫다ㅜㅜ

다들 그러시죠? ㅋㅋㅋㅋㅋㅋ

아무튼, 이야기나 질문, 후기나 건의사항 등은 댓으로 받겠습니당~

감사합니다. 이상 만다린이었습니다~~~~*^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