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글에서 책으로 가는 옴니글로의 여정

2017년, 옴니글로의 꿈

 

 

안녕하세요.

 

2017년 정유년 새해가 밝은지 벌써 한 달하고 10여 일이 지나고 있습니다.

작가님과 독자 여러분은 어떤 한 해를 시작하고

어떤 목표를 향해 걸어가고 계시는지 궁금해지네요.

저희 옴니글로는 플랫폼을 이용하는 작가님 그리고 독자의 기대와 사랑에 보답할 수 있을까? 라는 고민으로

설렘 반, 두려움 반으로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그리고 새벽 어스름에 새롭게 떠오르는 희망의 해를 보며

2017년에는 옴니글로를 이용하는 분께 많은 편리함과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더욱더 노력해야겠다는 다짐을 했습니다.

 

 

 

 

✈ 2017년 옴니글로는?

 

 

 

✓ 옴니글로의 꿈

옴니글로의 꿈은 따뜻한 일상을 글로 디자인하고 소박한 생각을 담아,

매거진을 통해 세상에 널리 알리는 것입니다.

옴니글로에서 함께 해주시는 여러 작가님의 멋진 작품

그리고 멋진 글들을 꾸준히 발굴하여 의미 있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옴니글로 쇼핑몰 오픈

매거진 주문 절차가 확! 바뀌었습니다.

기존 ‘폼’ 형식의 주문 결제로 매거진 구매에 많은 불편함을 끼쳤었는데요.

2017년부터 옴니글로만의 스토어를 오픈하여 복잡한 주문 절차를 생략하도록 했습니다.

 

앞으로 옴니글로 스토어에서 문학 매거진 1호, 2호뿐만 아니라

다양한 도서를 출간·입고할 예정입니다.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올 한 해 옴니글로 플랫폼은 소통을 위한 기능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좀 더 사용자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 글 쓰는 이들이 즐거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옴니글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좀 더 나은 환경을 위해 귀를 열고 계속해서 개선해 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이어보기

옴니글로 매거진 vol.02

당신의 마음은 어디로 향하고 있나요?

 

 

당신의 마음은 어디로 향하고 있나요?

 

 

소소한 일상을 글로 표현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공간 ‘옴니글로’

그 소소하고도 특별한 감성들을 모아 지난 6월, 첫 옴니글로 매거진이 발행되었습니다.

 

그리고 무더웠던 여름, ‘마음’이라는 글감으로 옴니글로의 두 번째 프로젝트가 시작되었는데요.

그동안 작가님들의 희로애락을 담은 작품들을 모으고 모아, 2호 매거진에 소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계절이 여름에서 가을, 가을에서 겨울로 두 번 바뀌는 동안 작가님들께서 올려주시는 작품을 보며

가슴을 울리는 글들이 세상 어느 곳에든 존재할 수 있고 그 작품들이 일상에 새로운 활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새롭고 따뜻한 감성을 느끼게 해 주신 작가님께 감사드립니다.

 

모두가 숨 가쁘게 달려온 지난 3개월간의 여정이 비로소 결실을 보게 되었는데요.

2016년의 마지막 12월, 옴니글로의 두 번째 프로젝트 옴니글로 <문학 매거진> 2호가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었습니다.

 

1호와는 또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옴니글로 <문학 매거진> 2호!

작가님과 독자분의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점점 내려가는 기온에 몸과 마음이 춥겠지만

옴니글로 문학 매거진 2호와 함께 따뜻한 겨울 보내시기 바랍니다. :)

 

 

 

감사합니다.

 

 

 

 

 

▸ 옴니글로 <문학 매거진> Vol. 2 살짝 엿보기

 

 

 

chapter 01. 저마다의 마음 (Intro)

- 사람이 가진 각양각색의 마음속 이야기

 

chapter 02. 생활 속에서 천천희(喜) 찾아보는 기쁨

- 일상 속에서 느끼는 소소한 행복 스토리

 

chapter 03. 화를 잘 내는 기술

- 하루에 수십번도 더 마음에 새기는 '忍'. 화가 날 땐 어떻게 해야 할까?

 

chapter 04. 어떤 연인이든 늘, 이별의 순간은 찾아온다.

- 살아가면서 겪는 수많은 이별의 순간을 기록하다.

 

chapter 05. 해피엔딩을 부탁해

- 메마른 삶 속에서 인생을 즐길 수 있는 나만의 방법

 

chapter 06. 행복한 마음을 나누다.

- 사람과 사람이 나누는 따뜻한 마음 이야기

 

 

 

 

 

ⓒ 유의사항

 

- 작품의 저작권은 글을 발행한 작가님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 본인이 쓰지 않은 글은 매거진 글 선정에서 제외됩니다.

- 책으로 발간되었거나 출간 예정인 글/작품은 매거진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타 사이트에서 연재하고 있거나 이전에 올린 글은 작가와 타 사이트 간 상호합의 하에 매거진에 게재됩니다.

- 올려주신 글은 옴니글로 서비스를 통해 노출될 수 있으며, 프로모션에도 활용될 수 있습니다.

 

 

 

 

※ 기타 궁금한 사항이 있다면 홈페이지 내 1:1문의나 아래의 옴니글로 고객센터로 문의해 주세요.

 

contact@omniglro.com

글 이어보기

옴니글로 매거진 vol.02

당신의 '마음'을 보여줘!

 

 

 

감성충만한 아마추어들의 세계 '옴니글로 문학 매거진'

옴니글로 문학 매거진은 반년간지(6월, 12월에 발간하고 있습니다)로

옴니글로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마추어 작가들의 참신하고 소장가치가 높은 글을 엮어 만든

문예지(일상 문학 매거진)입니다.

 

작가님들의 좋은 생각과 멋진 글들을 발굴하여 세상에 알리는 것이 옴니글로 팀의 꿈이랍니다=)

작가님들과 독자분들과 함께 그 꿈을 향해 나아가고 싶습니다.

 

 

 

 

 

 

 

 

 

 

<옴니글로: 일상 문학 글쓰기>

소소한 일상을 글로 표현 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공간 '옴니글로'

그 소소하고도 특별한 감성들을 모아 지난 6월, 첫 옴니글로 문학 매거진이 발행되었는데요.

첫 발간 순간을 생각하니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옴니글로 팀은, 내 글이 책이 되어 세상에 나온 그 순간을

선물하고 싶었습니다. 당신의 글로 세상을 채우는 꿈이 계속되길 바라며

옴니글로 문학 매거진은 두 번째 프로젝트를 준비하였습니다.

 

 

 

본격적인 글감 발표에 앞서 1호에 선정된 작가님들을 다시 한 번 보고 가시죠!

 

 

 

 

 

옴니글로 문학 매거진 프로젝트 vol.02

글감 주제:  마음

-

 

자꾸만 들여다보고픈 그대의 '마음'

낭만이 사라져 가고 있는 시대. 감성이 모자란 세상.

우리는 여기 저기서 감성이 메마른 시대에 살고 있다고 합니다.

너무 들어 늘어나 버린 음악 테이프를 고치던 것도, 상대방을 생각하며 밤새 내 마음 한 자 한 자

꾹꾹 눌러 담았던 편지까지도. 이제는 추억이 되고, 낭만이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범람하는 디지털 시대에

어느 곳에서든 모두 약속이나 한 듯 모두 고개를 숙이고 스마트 폰만 보고 있습니다.

옆에 있는 소중한 인연들을 외면한 채 말이죠.

 

우리는 눈앞의 편리함과 즐거움에 이제껏 가슴 속 감성을 잊고 지냈던 것은 아닐까요?

그래서 우리 옴니글로 팀은 꼭꼭 숨겨두었던 당신만의 감성의 문을 두드려보려고 합니다.

이제, 마음을 열어보세요. 그리고 디지털이 가지지 못하는 아날로그 감성을 살려

따뜻하고 소박한 당신의 마음을 글로 풀어내 보시기 바랍니다.

 

 

ⓒ 유의사항

     - 작품의 저작권은 글을 발행한 작가님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 본인이 쓰지 않은 글은 매거진 글 선정에서 제외됩니다.

     - 책으로 발간되었거나 출간 예정인 글/작품은 매거진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 타 사이트에서 연재하고 있거나 이전에 올린 글은 작가와 타 사이트 간 상호합의 하에 옴니글로에 올릴 수 있습니다.

     - 올려주신 글은 옴니글로 서비스를 통해 노출될 수 있으며, 프로모션에도 활용될 수 있습니다.

     - 분야와 형식에 대한 제한은 없습니다.

     - 이전 발행했던 글로도 매거진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 이번 호 부터는 필수해시태그 기능을 추가 하였습니다.

       '#마음'이라는 해시태그가 달린 글 중에 발췌하여 매거진에 담을 예정입니다.

 

  ※ 기타 궁금한 사항이 있다면 홈페이지 내 1:1문의나 아래의 옴니글로 고객센터로 문의해 주세요.

   contact@omniglr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