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삶 여행기

Prologue_몰래 떠난 여행

 지금이야 내 스스로를 책임지는 성인이라 어디든 맘대로 떠날 수 있지만, 누구나 있지 않은가? 부모님 몰래 친구들과 혹은 남자친구,여자친구와 함께 떠났던 여행이. (물론 성인이라도 연인끼리 여행은 부모님께 비밀이긴 하다.)

 그 일말의 죄책감과 두려움을 안고 스스로 동네를 벗어난 첫 여행은 고등학생 때였다. SNS에 여행 사진을 잔뜩 올리고 연인과의 애정을 자랑하는 지금의 학생들과 달리, 그때만 해도 '쟤네 같이 잤대.', '쟤네 뭐 했다더라.' 하며 뒤로 뒤로 얘기가 나돌던 때였다. 과도기였다고 보면 된다. 학생들의 연애(여행)를 마음껏 공개 할 수 있는 지금으로 넘어오는 과도기였다. 그런 시대에 나는 심지어 친구 커플과 함께 4명이서 여행을 떠나는 당돌한 짓을 했다. 미성년자는 예약이 불가한 펜션들 사이를 뒤지고 뒤져서 도대체 어떻게 예약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겨우겨우 예약을 했다. (아마 대학생인척 했겠지.) 그렇게 간 여행지는 경포대였다. 꽤나 멀리간 여행이었지만, 나름 인생의 첫 남자친구(초등학생,중학생 때는 제외하고)와 함께기에 나로써는 엄청난 용기와 돈을 들인 여행이었다. 부모님을 속였다는 죄책감 따위, 남자친구와 사진을 찍다보니 이미 짜그러진지 오래였다. 17살, 누가봐도 애티나는 모양새. 아마 펜션 주인도 속아줬을거다. 화장기 거의 없는 수수한 얼굴에, 보송보송한(여드름은 좀 있지만) 솜털도 채 안가신 애들을 어떻게 대학생으로 봤겠는가. 지금 생각해보면 참 어처구니 없는 짓이었는데도 그 때는 나름 의기양양 했다.

 내가 이만큼 컸다고. 어른들처럼 여행도 왔다고 말이다.

그때 무얼 했는가 떠올려보면 아득하지만 멀리서나마 선명한 무지개마냥 아름다운 잔상이 쏟아진다. 사실, 그렇게 여행까지 다녀온 남자친구와 미친듯이 싸우고 헤어졌는데도 그 여행만큼은 즉시 인화가 가능 할 만큼 생생한 필름으로 남겨져있다.

 수평선, 바닷가, 모래사장, 옛 남자친구 뒷모습, 불꽃놀이

그 아름다운 그림들이 아직도 그려진다. 지금도 경포대에 가면 그 어린 17살의 내가 총총총 뛰어다니는게 보이니까.

 

 첫 번째 여행. 몰래 떠난 나의 여행은,

짜릿함의 묘미를 안겨줬다.

나의 법이었던 부모님을 거역한 첫 일탈.

내 스스로 어딘가로 찾아갔다는 그 성취감.

 

집순이인 나를 밖으로 이끌어준 '여행'

나의 삶 여행기.

 

'몰래'로 시작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