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어보기

초3 프란치스카의 공개일기

광명동굴 나들이 [2017.0716. 일]

* 무척이나 더운 날 우리 가족은 집에서 가까운 광명동굴로 나들이를 갔다. 내가 보고 느낀 것을 시로 적으려 한다.

 

대한민국 최고의 동굴테마파크 광명동굴은 

1910년 한국이 일본에 주권을 빼앗겨 앓고 있을 때,

일본이 한국 남자들에게 강제로 이 동굴에서

금, 은을 구하라고 해서 광부들이 열심히 일해 만들어 졌다네. 

  

처음 광명동굴에 갔을 때는 차가 막혀서

내가 그토록 가고 싶어했던 광명동굴을 못 갔지만 이제는 갔다오니 속이 시원하네.

밖은 너무 더웠지만 동굴은 냉장고처럼 시원했다네.

 

광명동굴에는 아름다운 것과 신기한 게 많았다네. 

레이저 쇼를 보며 와와~ 소리를 질렀다네. 시원한 폭포소리는 내 속을 뻥하고 뚫어 주었다네.

무시무시한 용은 길이가 40미터가 넘는다네. 천장에서 또로록 떨어지는 물을 받아 엄마에게 확 뿌렸다네.

물고기들이 특히 제일 신기 했다네.

손을 집어 넣어서 물고기들을 만졌을 때에는 이게 꿈인가 생시인가 할 정도로 황홀했다네. 

 

광명동굴을 갔을 때 내 기분은 너무나도 행복했다네.

이처럼 동굴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네.

다음에는 어른이 되어 와서 와인동굴에서 꼭 포도주를 마실 것이라네~

(고백하자면 와인을 세 모금 마셨다네. ㅋㅋ)